건축탐구 - 집 시즌3 [집으로 밥먹고 삽니다] 2월 13일 22:50

건축탐구 - 집 시즌3 [집으로 밥먹고 삽니다] 2월 13일 22:50

건축탐구 - 집 시즌3

기본정보 시사/교양

소개 집과 사람, 공간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제작정보 제작사 박앤박 미디어, 이큐브 미디어 제작진 기획 정재응 PD 추덕담, 이호


회차정보 편성정보 집으로 밥먹고 삽니다

방송 내용 미리보기 예고편 소개 북촌의 랜드마크가 된 반반집, 경기도 양평 미대 나온 남편이 직접 지은 집

방송일자 방송시간 2024년 2월 13일 22:50

출연진 국진 씨, 화가 부부

북촌의 랜드마크가 된 반반집

한옥이 모여 옛 정취로 가득찬 곳, 북촌에 찾아왔다. 그런데 소개할 첫 번째 집이 무려 한옥 위에 뜬... 양옥?!

잘 나가던 대기업을 때려치우고 한옥 민박업에 뛰어들었던 건축주는 한옥이 좋아 북촌 일대에서 10년째 숙박 및 문화 공간을 기획하고 만들었단다.

지금의 집은 언젠가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겠단 오랜 꿈을 이룬 곳이라는데 하지만 북촌에서 집짓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다. 더욱이 낡은 한옥과 말끔한 벽돌집이 공존하는 독특한 구조 때문에 산전수전에 공중전까지 다 겪어봤단다.

신축 주거 공간을 위해 한옥을 포함해 붙어있는 상가 건물까지 두 필지를 샀다는 건축주, 혹시라도 어깃장을 놓을까 형과 함께 007 작전으로 겨우 구매했다. 그런데 한옥 관련법이 계속 변하면서 각종 규제로 허물 수도 또 완전히 살릴 수도 없는 상황. 하는 수 없이 한옥의 일부만 철거한 뒤 리모델링을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그 후 신축 건물을 올리려고 했더니, 조선시대 주춧돌이 발견 돼 공사가 올 스톱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때마침 전 세계적으로 철근이 품귀 현상까지 벌어지면서 공사 기간은 속절없이 길어지고 금융비용이 천문학적으로 늘어났단다.

게다가 새로 건물을 짓더라도 고도제한이 있는 역사 경관지구. 한옥의 특성상 용마루까지 4미터가 넘다보니 위로 올려 짓는 것에도 한계가 있었다. 건물의 융자를 갚기 위해 돈을 벌어야 했던 건물주 국진 씨는 제일 낮은 층에서 소박하게 살기로 마음 먹었다고.

과정은 힘들었지만, 덕분에 한옥과 양옥이 묘하게 섞인 반반집 탄생! 제일 높게 우뚝 선 건물이라 풍경하나는 시원하게 뚫려있다는데 서울에서도 산이 보이고, 빼곡하게 들어선 한옥 덕분에 가장 전망 좋은 집이 됐다. 이제는 이 집에서 다채로운 복합 문화 공간을 만드는 게 다음 꿈이라는 국진 씨. 북촌의 랜드마크를 꿈꾼다는 반반집을 탐구해본다.

미대 나온 남편이 직접 지은 집

“내가 하면 더 잘하겠네!” 미대생들이 걸리면 약도 없다는 이른바 ‘미대병’! 그 미대 병의 최고 단계인 집짓기를 시작했다는 화가 부부를 만나러 양평으로 찾아왔다.

건축물로 가득 찬 도시를 화폭에 담아내고 있는 남편은 집을 그리는 화가에서 집을 짓는 화가로 변신! 동네 꼭대기에서 무려 2층짜리 50평 집을 남편 혼자 지었다는데...

첫 번째 주택에서 하자를 경험했다는 건축주는 전문기술이 필요한 작업을 제외하곤 설계, 골조, 방수, 인테리어 가구까지 무려 공정의 90%를 남편 혼자 직접 뛰어들어 만들었다고. 천정부지로 오른 자재비를 감당하기 위해선 인건비라도 아껴야 했단다.

집짓기는 처음이라 하자가 적도록 가장 단순한 외형으로 설계! 모형을 만들어 각재의 위치와 사이즈까지 꼼꼼하게 체크했다. 화가 부부라 집에 그림을 걸 일이 많아 언제든 액자를 걸 수 있도록 온 집안의 기둥 간격까지 확인! 커다란 그림을 걸 수 있도록 천고는 높게, 계단도 들고 옮기기 쉽도록 넓게 만들었다. 외부는 단순하지만 내부는 절대 단순하지 않게 만든 집! 차를 좋아하는 부부라 다실까지 만들었는데, 이 모든 걸 갖추고도 땅값까지 3억원에 완성했다고.

내 가족이 살 집이란 생각에 준비만 1년. 그리고 딱 6개월 만에 집을 완성했다. 산꼭대기라 동네방네 소문이 나서 인테리어 좀 해달라는 이웃들도 생겼다는 남편. 힘들었어도 한 번 더 짓고 싶다는 아내 덕에 남편의 여정은 아직 끝난 게 아니란다. 미대병 걸려 나만의 로망 집을 뚝딱 완성했다는 부부의 집을 탐구해 본다.

뉴스미터 뉴스미터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