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작은 에스테틱 샵에서 ㈜쁘띠팰리스 스타트업 회사로 성장

신림동 작은 에스테틱 샵에서 ㈜쁘띠팰리스 스타트업 회사로 성장

2013년 신림동의 작은 에스테틱숍. 10년 전 다단계 회사에서 1억을 안고 나온 김지화 대표는 빚을 갚기 위해서 저축보험 1000만 원과 카드론 700만 원을 받아서 10평 남짓 베드 2개가 들어가는 피부 에스테틱 숍을 오픈한다. 그리고 그 빚을 갚기까지 3년이 걸렸고 지금은 월 6500만 원가량 매출을 올리고 있는 숍을 운영하고 있으며 자신과 같은 상황 또는 이 피부미용 업에서 사업적으로도 힘들어하는 모든 분들에게 자신의 노하우와 에너지를 전하고자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하였다. 김지화 대표는 빚을 갚기 위해 시작한 피부미용업은 사람과 사람에게서 에너지를 얻고 또 보람을 느끼게 하는 사업이라는 것을 느끼게 되었고, 현장에 있는 많은 직원들을 만나 배움과 희망이라는 것을 가지게 되었다. 한편으로는 사업 중에서도 정말 재미와 보람도 있지만 그만큼 일반 서비스업과는 다르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일하는 직원들의 환경과 비전을 보았을 때에도 아쉬움을 느끼게 되었다.


미용 분야는 기술을 전수하는 직업이다 보니, 누구에게 어떻게 배웠는지에 대한 부분이 중요하다. 처음 배우시는 분들도, 내가 경력은 있고 테크닉도 좋지만 그다음은 어떤 순서와 방향으로 가야 할지, 또한 큰 용기로 혼자 숍을 차렸는데 손님은 어떻게 모객을 하고, 다음은 또 어떻게 재방문 할 수 있게 해야 하는 문제 등에 대해서 배울 수 있는 곳이 없어서 다시 현장으로 돌아가는 직원들이 많았다. 그래서 김지화 대표는 내가 10년 동안 운영을 한 노하우와 함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새로운 프로그램을 만들게 되었고, 마진율 50%인 이유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바로, DTC 유전자 검사를 도입하여 진행하고 있다. DTC (Direct-To-Consumer, 소비자 대상 직접) 유전자 검사란, 특정 항목의 유전자에 대해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고 소비자가 직접 유전자 검사 전문 기관을 통해 유전자 검사를 받는 것이다. 이는 생소하고 다양한 유전자 검사의 객관적 정보를 대중들에게 알기 쉽게 제공하며, 앞으로 소비자들의 시간과 비용을 줄여 좀 더 정확하고 확실한 유전자 검사 결과를 체크하여 고객의 유전자 소인을 알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쁘띠팰리스는 ‘당신의 아름다움을 응원합니다.’라는 모티브로 하여 피부관리, 아이돌 윤곽관리, 여배우 작은 얼굴관리, 맨즈 관리, 웨딩케어를 하는 피부관리 에스테틱 숍이다. DTC 유전자 검사를 진행한 후에 타고난 유전자 소인을 알아보고 현재의 피부 문제점을 체크하여 프로그램을 제시한다. 신림본점을 시작으로 하여 현재는 2호점 수원 인계점을 오픈하였고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울산, 의정부, 삼척, 캐나다(토론토), 부산, 중국, 인천 등 여러 지역과 나라에서의 가맹문의 미팅을 진행하였고, 현재 숍은 운영 중인데 혼자서는 매출 증대가 어려운 원장님들을 위한 컨설팅 (숍 오픈과 운영에 있어서 필요한 A~Z까지 알려드리고 있다.)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김지화 대표는 현재 관악구 청년 정책 위원회 위촉으로 활동도 함께 하고 있다. 이 피부미용도 따라서 앞으로도 여성창업, 경력단절 여성의 일자리 구축, 피부미용 직업을 가진 사람들의 비전을 위한 프랜차이즈 사업 확장해 가려고 한다. 한번 무너져 본 사람은 일어나는 방법을 깨우쳐서 다음을 쉽게 일어날 수 있지만, 일어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은 혼자서는 정말 힘이 든다. 그래서 옆에서 공감하고 일어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줄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좀 더 쉽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피부미용의 좋은 길라잡이가 될 수 있는 것이다. 김지화 대표는 마지막으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로, 지금도 현장에서 열심히 뛰고 계시는 전국의 미용인분들(원장님들) 꼭 장사가 아닌 시스템을 구죽하여 성장할 수 있는 사업을 꼭 하길 바라고 응원합니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쁘띠팰리스에 대해서 궁금하다면 (https://blog.naver.com/petitpalace_)/가맹점 문의, 교육문의는 (https://petitpalace1.modoo.at) 또는 1522-8668로 문의하면 된다.

뉴스미터 뉴스미터관리자